:::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:::
 
   
 
Home > 참여마당 > 자유게시판
 


2016년 신년사
관리자  2016-01-06 14:37:24, 조회 : 374, 추천 : 28

[신년사]

2016년 총파업으로 시작합시다. 민중 속으로, 한 발 더 투쟁!

올 한 해 숨 가쁘게 달려오신 민주노총 동지 여러분 정말 수고하셨습니다. 지난 20년 민주노총의 발전과 투쟁은 언제나 동지들의 땀과 희생의 결과였습니다. 세 차례 민중총궐기로 정권의 폭정을 밝혀내고 연대의 힘을 보여주신 각계각층 동지들께도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. 무엇보다 자살률 1위, 장시간노동 1위, 저임금 비정규직 비중 1위, 산재사망 1위, 이 산업화 신화의 나라를 살고계신 모든 분들께 안부를 전합니다.

노동자의 처지가 나아지리라는 기대로 덕담을 나누는 새해가 과연 있었던가 싶습니다. 2016년 새해에도 기대할 순 없을 듯합니다. 희망은 멀고 재앙과 싸울 일이 태산입니다. 노동개악 시도는 집요하게 계속될 것이고 총파업 투쟁, 그 희망으로 맞서야 합니다. 노동재앙을 막기 위해 어쩌면 올해 더 많은 동지들이 구속되고, 해고에 맞서 투쟁해야할지 모릅니다. 그 고통 피할 수 있다면 좋으련만, 민주노총의 숙명입니다. 대한민국 노동자들은 왜 이따위 숙명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입니까? 정부는 왜 그토록 모진 재앙에 노동자를 몰아넣는 것입니까? 해방 후 70년 단 한 번도 노동자를 위한 정부는 없었습니다. 군사독재 이래 이토록 공안탄압의 광기를 드러낸 정부도 없었습니다. 노동자들은 해방된 것이 맞습니까? 정신대 할머니와 강제징용노동자들에게 해방은 있었습니까?

동지들, 민중이 다시 희망이 돼야 합니다. 청년의 절망을 악용해 온 노동개악을 막고 진정 미래를 위한 설계를 청년들과 해야 합니다. 넉 달 후면 총선입니다. 정치를 뒤집지 않고서야 노동자에게 희망은 없습니다. 노동개혁으로 포장된 재벌청부 입법은 해고를 쉽게 하고 임금을 낮추고자 합니다. 비정규직과 노동시간을 늘리는 입법과 행정지침이 노동자의 목을 조여 옵니다. 그들 보수정치를 총선에서 심판하는 것 또한 노동자를 위한 민주노총의 과제입니다. 2016년은 거대한 구조조정 쓰나미가 밀려온다고 합니다. 곳곳에서 살려달라는 절규가 아우성치리라 예상됩니다. 노동개악을 막지 못한다면 구조조정은 분명 재앙이 될 것입니다.

다시 투쟁을 벼리고, 2016년의 희망을 길어 올려야 합니다. 위기였던 것은 한국경제가 아니라 노동자이며 서민경제였습니다. 경제위기는 늘 노동자에게 희생을 요구하는 핑계입니다. 노동자를 죽여서 살리려는 경제가 과연 사람을 위한 경제입니까? 대한민국은 이 줄기찬 의문에 답하지 않고 있습니다. 뭐든 제멋대로 밀어붙이는 대통령이 보여주는 건 리더십입니까? 독재입니까? 저항해야 합니다. 정치를 뒤집고 재벌세상을 갈아엎어야 합니다. 소통해야 합니다. 민주노총이 노동자 서민의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연대합시다. 1월 8일, 노동개악과 공안탄압을 막아내는 2016년 첫 총파업 투쟁, 이제 정말 결판내야 할 때입니다. 모든 역량을 쏟아 부어야 합니다. 동지들을 믿습니다. 민중 속으로, 한 발 더 투쟁!

2016. 01. 01.

최종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직무대행
본문인쇄


  추천하기   목록보기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zero